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미나리’ 美 퇴직자 협회 선정 어른들을 위한 영화로
2021-03-05 10:20: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미나리'가 '어른들을 위한 영화'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USA투데이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는 3월 4일(현지시간) 전미 퇴직자 협회(AARP, American Association of Retired Persons)가 선정한 '세대를 위한 최고의 영화상'을 수상했다.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미나리'는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휩쓸며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연출과 각본은 '문유랑가보'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올라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정이삭 감독이 맡았다.

여기에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 B,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북미 배급사 A24가 만났다.

특히 윤여정은 북미 현지서 총 28개의 연기상 트로피를 차지하며 오스카 입성 가능성을 더욱 높이고 있다.

한편 지난 3일 국내 개봉한 '미나리'는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