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김시우, 파머스 인슈런스서 레어드와 한 조..임성재-휴즈-챔프
2021-01-28 10:38:41
 


[뉴스엔 한이정 기자]

김시우는 우드랜드, 임성재는 휴즈와 동반 플레이를 한다.

김시우 임성재 등은 1월29일(한국시간)부터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런스오픈에 출전한다. 특히 김시우는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대회에 앞서 발표된 조 편성에 따르면, 김시우는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개리 우드랜드(미국)와 한 조가 됐다. 레어드는 베테랑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0월 2744일 만에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서 우승한 경력이 있다. 우드랜드는 세계랭킹 40위로 2019년 US오픈서 우승한 바 있다.

임성재는 카메론 챔프(미국), 맥켄지 휴즈(캐나다)와 동반 라운드를 하게 됐다. 모두 1990년대생 기대주로서 챔프는 2018~19년 매년 한 차례씩 우승한 경력이 있다. 2016년 RSM 클래식에서 생애 첫 승을 거뒀던 휴즈 역시 2020년 임성재와 혼다클래식에서 우승 경쟁을 펼친 바 있다.

안병훈은 대니 리(호주), 해롤드 바너 3세(미국)와 한 조가 됐다. 이경훈은 헌터 마한, 해리 힉스(이상 미국), 노승열은 제임스 한과 찰리 호프먼(이상 미국)과 함께 한다. 최경주는 존 센든(호주), 데니 맥커시(미국)와 동반 라운드를 펼친다. (사진=김시우


,임성재)

뉴스엔 한이정 yijung@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