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새해전야’ 유연석X이연희, 아르헨티나서 보여줄 정열의 탱고 케미
2020-12-02 08:45:29
 


[뉴스엔 배효주 기자]

'새해전야' 유연석, 이연희 커플이 이국적인 아르헨티나를 배경으로 가슴 뛰는 청춘 케미를 선보인다.

12월 개봉하는 영화 '새해전야'(감독 홍지영)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이다.

쉴 새 없이 달린 직장생활 끝에 번아웃 되어 도망치듯 떠난 아르헨티나에 정착한 ‘재헌’과 불안한 미래와 남자친구의 일방적인 이별 통보에 무작정 아르헨티나로 혼행을 떠난 ‘진아’를 유연석, 이연희가 맡아 이국적인 풍광을 배경으로 미래에 대한 고민과 성장통을 겪는 가슴 뛰는 청춘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유연석은 타인에게 무심한 듯 배려심 깊은 아르헨티나 와인 배달원 ‘재헌’으로 분했다. 겉은 까칠하지만 속으론 누구보다 ‘진아’를 응원하는 츤데레 매력을 선보이며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자유로운 매력을 방출한다. 대책 없이 아르헨티나로 여행 온 ‘진아’역은 이연희가 맡아 연애도, 일도 마음처럼 되지 않는 현실에서 벗어나 인생의 전환점을 찾고 싶은 청춘의 모습을 대변한다.

특히 아름다운 아르헨티나의 석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사람의 탱고 장면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다. 함께 호흡을 맞춘 서로에게 유연석과 이연희는 “연기할 때도 마치 탱고처럼 밀고 당기는 느낌을 받았다”, “의지할 수도 있었고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전해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으로 완성된 티키타카에 더욱 기대를 더


한다.

12월 개봉.(사진=영화 스틸)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