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파이터’ 임성미 “탈북민 복서 역, 매일 체육관서 줄넘기+잽 연습”
2021-03-04 18:37:11
 


[뉴스엔 글 배효주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임성미가 첫 장편 영화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임성미는 3월 4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파이터'(감독 윤재호) 언론 시사회 후 간담회를 통해 탈북민 복서 '진아' 역을 맡은 소회를 전했다.

복시 연습에 "시간을 많이 투자했다"고 밝힌 그는 "줄넘기나 잽 연습을 많이 했다. 매일 체육관에 가서 촬영 전까지 훈련하면서 영화를 찍었다"고 말했다.

북한 말씨 연습도 필수였다. 임성미는 "코치도 받고 시나리오 안에 있는 대사 만큼은 물 흐르듯이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또, 첫 영화 주연에 임했던 각오에 대해선 "건강 관리나 컨디션 조절에 신경을 써야 했다"며 "호흡이 긴 것은 배울 점이 됐다. 혼자서 하는 일이 절대 아니라는 걸 깨달은 작업"이라고도 전했다.

한편 18일 개봉 예정인 영화 '파이터'는 복싱을 통해 자신의 삶과 처음 직면해 비로소 삶의 동력을 얻게 된 여성, 진아의 성장의 시간을 담은 작품이다.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2021) 제너레이션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뉴스엔 배효주 hyo@ / 뉴스엔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