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빛의 아버지’ 얼굴천재 사카구치 켄타로, 허당미 가득한 효자로 컴백
2021-01-05 18:34:10
 


[뉴스엔 박수인 기자]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 캐릭터 예고편이 최초 공개됐다.

영화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감독 노구치 테루오)는 얼굴 천재 사카구치 켄타로의 다양한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캐릭터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는 블로그로 시작해 책, 드라마로 제작되며 넷플릭스 방영까지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은 ‘일격확살 SS일기 [파이널 판타지14]’를 영화화한 작품. 로맨스 장인에서 허당미 가득한 효자로 돌아온 사카구치 켄타로의 매력을 담은 캐릭터 예고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어느 날 갑자기 회사를 그만둔 워커홀릭 아버지와 서먹한 아들 아키오가 아버지의 속마음을 알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게임 세계에 초대, 판타지 모험을 함께 떠나며 진정한 소통의 이야기를 그린 관계 회복 프로젝트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는 2019년 방영된 원작 드라마 연출을 맡은 노구치 테루오, 야마모토 키요시 감독과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탄생한 극장판으로 제23회 판타지아 영화제 관객상-베스트 아시아(동상) 수상 및 장편 영화 부분 노미네이트, 제20회 샌디에고 아시안 영화제 아시아 팝 후보작으로 선정되며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연출력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예고편은 '너와 100번째 사랑'에서 첫사랑을 위해 타임리프를 하는 시간 능력자 츤데레 대학생 ‘리쿠’ 역으로 소년미 넘치는 모습과 함께 청량한 미소로 심쿵 매력을 발산한 사카구치 켄타로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어 시공간을 초월한 판타지 로맨스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로 돌아와 순수하고 다정한 사랑을 선보인 멍뭉미 가득한 영화 감독 지망생 ‘켄지’의 모습이 이어지고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하며 다시 한번 얼굴 천재의 면모를 확인시켜 준다.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에선 허당미 가득한 효자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으로 그의 컴백을 기다리고 있는 국내 팬들의 관심을 끌어올리고 있다. 서먹한 아버지의 속마음을 알기 위해 게임 속으로 아버지를 초대한 ‘아키오’로 변신한 사카구치 켄타로는 온라인 세상에서 아버지와 함께 모험을 떠나며 나누는 대화를 통해 아버지에 대한 오해와 비밀을 알게 된다. 그 과정을 통해 많은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하며 따뜻한 힐링을 선사,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예고하며 2021 새해 필람 무비로 기대를 높이는 중이다.

사카구치 켄타로의 필모그래피도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다. 모델로 데뷔해 SNS에서 남친짤로 화제를 모으며 서강준 닮은꼴로 국내에서도 탄탄한 팬덤을 쌓은 사카구치 켄타로는 소꿉친구 리타를 짝사랑하는 하토리의 이야기를 그린 히로인 실격을 통해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하토리에게 고백하는 꽃미남 코스케로 등장해 박력 넘치는 훈훈한 매력을 선보인 사카구치 켄타로는 단숨에 국민 썸남으로 인기를 모으며 일본을 대표하는 청춘스타로 떠올랐다. 첫사랑의 슬픈 운명을 바꾸기 위한 시간 여행을 그린 타임리프 감성 로맨스 '너와 100번째 사랑' 속에선 사랑하는 사람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애쓰는 순애보 가득한 사랑을 선보이며 여심 저격에 성공, 아직까지도 많은 이들의 인생 타임리프 로맨스로 회자되고 있다. 그의 인생 캐릭터로 손꼽히는 또 하나의 작품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는 흑백 영화 속 공주님 미유키와 사랑에 빠지게 된 영화감독 지망생 켄지로 변신해 순수한 한 남자의 설레고도 애틋한 로맨스를 진실되게 그려내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 외에도 '나라타주', '내 이야기!!' 등 다양한 로맨스 작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가운데, 이번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를 통해선 무뚝뚝하지만 누구보다 아버지를 이해하고 사랑하는 아들 ‘아키오’로 변신해 유쾌하고도 가슴 먹먹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는 오는 14일 롯데시네마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캐릭터 예고편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